NCT 127, 美 시카고서 북남미 추가 공연 포문...역대급 함성+떼창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NCT 127(엔시티 127)이 미국 시카고에서 북남미 추가 공연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NCT 127은 1월 9일(현지시간) 두 번째 월드 투어 북남미 추가 공연의 첫 개최지인 미국 시카고의 유나이티드 센터(United Center)에서 ‘NEO CITY – THE LINK’(네오 시티 - 더 링크)를 열고 1만여 현지 팬들과 만났다.

이번 공연에서 NCT 127은 ‘질주’, ‘영웅’, ‘Faster’, ‘Sticker’, ‘Cherry Bomb’ 등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강렬한 매력이 돋보이는 히트곡 퍼레이드로 공연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으며, ‘백야’, ‘Back 2 U’, ‘내일의 나에게’ 등 감성 발라드까지 총 32곡의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 약 3시간의 러닝 타임을 빈틈없이 채워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더불어 NCT 127이 현지 팬들을 위해 ‘Regular’와 ‘Highway to Heaven’을 영어 버전으로 선보이자 떼창이 쏟아짐은 물론, 팬들의 함성이 NCT 127의 에너지를 더욱 고조시키며 함께 호흡하고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특히 시카고가 쟈니의 고향인 만큼 쟈니는 “시카고에서 공연을 너무 하고 싶었는데 다시 돌아와서 기쁘다. 오늘 최고로 즐겨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여러분이 NCT 127의 팬이어서 자랑스럽고, 여러분께도 제가 자랑스러운 존재가 되길 바라며 그렇게 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하겠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유력 일간지 ‘시카고 선 타임스(Chicago Sun-Times)’는 7일(현지시간) NCT 127의 공연 소식을 전하고, 시카고 출신의 히어로로 쟈니를 소개, “엄청난 히트곡 ‘질주’의 주인공이자 기록 브레이커 NCT 127 멤버로서 가장 큰 글로벌 K팝 스타가 되었다”라고 호평했으며, NCT 127이 되기까지의 과정 및 K팝 아티스트로서의 자부심, 향후 목표 등에 대한 인터뷰를 지면에도 실어, 현지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편, 시카고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NCT 127은 1월 11일(현지시간) 휴스턴 공연으로 투어의 열기를 이어가며, 1월 30일 정규 4집 리패키지 ‘Ay-Yo’(에이요)로 컴백한다.

<저작권자 ⓒ YCN 영종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