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FDI 6억 달러 유치에 시동 걸었다

이원재 청장 등 참석 올해 첫‘투자유치 프로젝트 추진 상황 보고회’개최
‘투자유치 15대 어젠다’선정·투자 및 개발 부서 협업 통해 투자유치 활성화 최선

올해 외국인 직접투자(FDI) 신고액 6억 달러 유치 등을 목표로 세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첫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며 투자유치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인천경제청은 16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올해 첫 ‘투자유치 프로젝트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원재 청장을 비롯 담당 투자유치 프로젝트 매니저(PM), 개발계획 관계자 등이 참석, 투자유치 및 개발부서와의 협업을 통해 투자유치에 적극 나서기로 힘을 모았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보고회는 지난해 FDI 실적과 올해 목표 등에 대한 보고에 이어 담당 PM들의 청라의료복합타운 조성 등 17건의 프로젝트 발표, 투자와 개발 부서 간 협업사항 논의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보고회에서는 체계적인 투자유치를 위해 올해 ‘투자유치 15대 어젠다’를 선정하고 이를 핵심과제로 추진, 투자유치 동력을 확보하고 성과를 제고하는 방안이 제시되었다.

보고회에서는 지난해 추진해온 성과를 면밀히 분석, 이를 토대로 올해 투자유치 전략, 세부추진계획, 쟁점사항 등을 논의·공유하고 투자유치 및 개발 부서 간 협업을 강화키로 하는 등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활발한 토론이 있었다.

인천경제청은 앞으로 투자유치 프로젝트 보고회의 분기별 개최를 통해 올해 투자유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신규 투자유치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등 투자유치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지난해 투자유치 성과와 과제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개발부서와 투자유치 부서의 한층 더 높은 협업체계와 아울러 투자기반조성을 위한 15대 어젠다와 개별 프로젝트를 체계적으로 추진하여 투자유치 극대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YCN 영종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