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단체가 뭉쳤다 ‘인천광역시총연합회’ 출범 준비

“인천홀대 더 이상 못 참겠다"
인천의 권익과 위상 위해 '인천중심정책' 제안
인천 수돗물대책 ,MRO항공단지 등 정치권에 목소리 낸다

인천 각 지역 자생단체가 모여 인천시민 자생단체 연합인 '인천광역시 총연합회'(인천총연)가 출범 예정이다.

▲ 각 지역 대표들의 인천총연 준비위원회 회의
지난달 31일 송도 IBS타워에서 '인천광역시총연합회 준비위원회'(준비위) 발족식이 열렸다. 참여단체는 서구의 '검단주민총연합회', '루원총연합회', 중구의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연수구 송도국제신도시의 '비법인사단 올댓송도'와 남동구의 '서창지구자치연합' 인천경제자유구역의 'IFEZ 총연합회'이다.

김요한 인천총연(준) 집행위원장은 " 중앙정부의 인천 홀대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인천의 권익과 위상 강화를 위해 각 지역 주민단체가 하나로 뭉쳤다“며 “수도권 불균형 개발로 인한 불이익에 대해 적극적으로 문제제기하고, 서울시의 위성도시가 아닌 인천시가 중심이 되는 ‘인천중심정책’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앙정부의 인천홀대 사례로 ▲인천수돗물사태 방치 ▲ 국회의원 부족 ▲쓰레기 매립지 인천 집중화▲인천국제공항 MRO 배제 논란, ▲고등법원 부존재 및 해사법원 유치▲인천지역 공공기관 지방이전 정책 등을 꼽으며, 인천시민의 힘을 모아 중앙정부와 지역 정치권 등에 보다 영향력 있는 요구를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인천총연은 인천 지역간 갈등해소와 정보교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역 이기주의를 극복하고 인천 발전을 위한 시민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준비위 발족식에는 김성국 루원총연회장, 김성훈 올댓송도대표 ,김요한 IFEZ총연 정잭위원장, 백진기 검단총연회장, 이태성 올댓송도사무총장, 윤호준 영종총연회장, 진종국 서창지구자치연합회장과 양준열 임원, 최성종 영종총연정책위원과 청라지역주민 등이 참여했다.

준비위는 오는 12월 정식 발족에 함께할 인천 각 지역의 자생단체 또는 주민 커뮤니티를 모집중이라고 밝혔다. 준비위의 공동대표는 각 단체의 대표들이 맡기로 했다. 

<저작권자 : 영종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가능(재편집 금지 및 출처 표시 필수)>

최성종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