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하늘도시 자연대로에 만국기 거리 조성

국제도시로서 도로경관 개선 위해 착공·12월 완공 예정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영종하늘도시에 영종이 국제도시임을 알리는 세계 여러 나라의 국기가 게양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영종하늘도시 사업시행자인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하늘도시 중심 지역인(중구 중산동 1978번지) 자연대로의 중앙분리대 553m에 70개의 만국기 게양대를 설치하는 공사를 이번달인 9월에 시작해, 오는 12월 완공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청라국제도시에 비해 영종이 국제도시로서 도로경관 시설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LH와 협의를 통해 만국기를 설치케 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17일 영종총연(회장 윤호준)이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간담회 때 제기한 바 있으며 그 후로도 경제자유구역청과 LH공사 실무부서와 계속 협의를 추진하여 왔다.


IFEZ에는 국제도시 이미지에 부합하는 도로경관 조성을 위해 송도 컨벤시아대로와 청라 중봉대로에는 이미 각각 만국기 게양대가 설치돼 각종 국제행사 때 참여 국가의 국기 게양을 통해 국제도시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으나 영종에는 없어서 아쉽다는 시민들의 지적이 있었다.

한편 국제도시라는 명칭은 지난 2003년 8월 11일 송도, 영종, 청라 등 3개 지구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으로 지정되고 난 후 청라가 2011년 9월에, 송도는 2014년 1월부터 사용하였으며, 영종은 가장 늦은 2018년 10월부터 국제도시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되었다.


윤문상 인천경제청 영종청라개발과장은 “앞으로 영종국제도시 이름에 상응하는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갖춰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영종국제도시 시민들은 '송도와 청라에만 있던 만국기가 이제서야 영종국제도시에도 설치하게 되어 늦었지만 환영한다.'고 반겼다.

<저작권자 ⓒ YCN 영종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