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 패싱의 시작인가? 영종 특별교부세 0원

- 영종 지역 여야 정치인 분발 촉구 -

배준영 국회의원(미래통합당, 인천 중구 ‧ 강화군 ‧ 옹진군)은 지난 5일(수) 행정안전부로부터 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 지역 현안 · 재난 사업 특별교부세 19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배 의원이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중구 신포사거리 일원 외 1곳 노후 하수 암거 정비공사 5억 원 ▲강화군 군도 12호선 미네랄 온천 진입로 확포장 공사와 방범용 CCTV 설치비 7억원 ▲옹진군 소연평도, 문갑도 소규모 행정지원센터 건립 7억 원 등이다.
하지만 인구가 가장 많은 영종국제도시가 제외돼 논란이다.

영종지역 시민단체인 영종총연 정책위원회에 따르면 중구청은 영종국제도시 3건과 중구 원도심 3건을 신청했으나 원도심만 선정됐다 했고, 배의원측에서는 ‘최종 결정은 행정안전부 결정 사안이고 영종 관련 사안은 시급성과 우선순위에서 밀렸다’며 ‘다음 기회에 영종 관련 예산에 더 신경 쓰겠다’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윤호준 영종총연 회장은 '이번 특별교부세 영종 제외는 명백한 영종 패싱(passing)이자 영종 차별이다’ 며 ‘영종국제도시 시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준 배준영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중구청장과 인천시장 등 영종 지역 여야 정치인들의 적극적인 분발을 촉구했다.

- 영종국제도시 구읍뱃터 일원 전경


-IFEZ 중 유일하게 영종만 특별교부세 0원 (송도5억, 청라3억.영종 0원)

한편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지역의 정일영 민주당 의원(인천 연수을)은 송도국제도시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 특교금 5억 원을, 김교흥 민주당 의원(인천 서갑)은 청라국제도시 심곡천 경관녹지 생태길 조성공사 3억원을 확보했다.
결국 IFEZ 지역인 영종, 송도, 청라 중 유일하게 영종국제도시만 특별교부금을 받지 못한 꼴이 되어 영종 지역 정치인들의 역량이 의심스럽다는 것이 시민들의 반응이다.

<저작권자 ⓒ YCN 영종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미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