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올해 지역 전략 산업의 핵심 기반시설 구축을 본격화한다.

 인천경제청은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 건립 등에 총 5백억원을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인천경제청은 바이오산업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사업에 총사업비 313억 원 규모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는 이미 송도국제도시가 단일 도시로는 세계 1위인 88만 리터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을 갖추며 글로벌 바이오 허브로서의 위상과 잠재력이 더욱 확대되고 의약품 및 다양한 응용분야에서의 시장규모가 커지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이와관련, GMP(의약품 제조 품질 관리 기준) 수준의 시설을 갖춘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를 구축하기 위해 현재 센터 건립을 위한 기본·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 착공, 오는 2024년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연간 2천명의 바이오 전문인력을 양성하게 될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는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지에 지상 4층, 연면적 6천600㎡ 규모로 들어서게 된다.

이와함께 인천경제청은 187억원을 들여 청라국제도시에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와 로봇실증지원센터를 건립, 미래 모빌리티의 혁신 성장거점으로 조성한다.

인천 로봇랜드 내에 들어서 될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는 연면적 4,470㎡ 규모이며 로봇실증지원센터는 2,000㎡ 규모로 두 센터 모두 올해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오는 2024년 운영이 목표다.

커넥티드카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 정보를 송·수신하고 활용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향상시킨 자동차다. 앞으로 커넥티드카 산업이 본격화, 관련 소재·부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는 미래 신산업의 핵심시설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태권 인천경제청 투자유치사업본부장은 “송도와 청라를 세계적인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와 미래 모빌리티 성장거점으로 각각 조성, 미래 성장동력이 될 핵심 기반시설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YCN 영종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