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 기업지원센터,‘기업인 사랑방’으로 자리매김

회의실·세미나실 등 이용실적 점차 증가…기업 애로사항도 접수 처리
최근‘IFEZ 비즈니스센터’로 변경…화상회의시스템 확충 등 시설·기능 보완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기업지원센터가 오픈 4개월이 지나면서 ‘입주기업들의 사랑방’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해 8월 시범 운영을 거쳐 10월 공식 문을 연 이후 지난 1월말 기준 회의실 및 세미나실을 이용한 실적이 총 239회에 946명에 달하고 총 51건의 기업애로 사항이 접수돼 처리되는 등 입주기업들이 IFEZ 기업지원센터를 활발히 이용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IFEZ 기업지원센터는 IFEZ의 체계적인 산업육성과 기업지원 서비스 강화, 투자유치 활성화 등을 위해 송도국제도시 G타워 문화동 2층에 마련된 공간이다. IFEZ에 입주해 있거나 입주 예정인 기업 및 기관들이 자유롭게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곳이다.
 IFEZ 기업지원센터는 379.7㎡(110평) 규모에 △화상회의시스템을 갖춘 회의실(2실) △세미나실(30석) △상담석(3석) △1인 업무공간(16석) △사무공간, 무료 와이파이(Wi-Fi), 정수기 등 편의시설을 각각 갖추고 있다. 웹사이트(https://biz.ifez.go.kr) 및 자동응답시스템(ARS, 대표전화 453-7119)도 구축됐다.


지원되는 서비스는 △투자절차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부품소재, 바이오헬스, 유통·물류, 관광·레저, 의료, 금융, 교육 등 11개 분야와 관련한 투자 상담 △법률, 노무, 경영전략, 지식재산, 무역 등과 관련한 경영 상담 △기업애로 신청 접수 및 해결방안 마련 등 관리 △기업지원 정보와 유관기관 정보 제공 및 회의실 등 시설 지원 등이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이며 IFEZ에 입주해 있거나 입주 예정인 기업 및 기관 관계자들은 자유롭게 방문,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회의실이나 세미나실의 경우에는 웹사이트를 통한 사전예약으로 이용할 수 있다.


 IFEZ 기업지원센터 운영과 관련해 인천경제청은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 회의가 증가, 전체 회의의 30% 가량이 화상회의로 이뤄짐에 따라 앞으로 화상회의시스템을 확충해나가는 등 지속적으로 시설과 기능을 보완해나갈 계획이다.
 정경원 인천경제청 투자유치기획과장은 “글로벌 추세에 맞추어 영문명과 일원화 차원에서 최근 IFEZ 기업지원센터의 이름을 ‘IFEZ 비즈니스센터’로 변경할 예정이다”며 “앞으로 기업지원서비스 강화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투자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IFEZ 비즈니스센터 운영 현황(‘20.8.25 ~ ’21.1.31.)
- 기업지원센터 이용: 총 239회 946명 이용(회의실, 세미나실 등)
- 기업애로사항: 총 51건 접수 및 처리(웹사이트 2건)
- 상담운영: 투자상담(11개 분야 PM 21명), 경영상담(9개 분야, 전문상담역 18명)




<저작권자 : 영종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가능(재편집 금지 및 출처 표시 필수)>

전수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