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미개통 영종 하늘대로 지하차도 개통키로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하늘도시 교통 불편 해소 위해 결정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영종하늘도시 주민들의 교통 불편 해소에 발 벗고 나섰다.
인천경제청은 3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시설관리공단, 중구청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IFEZ(인천경제자유구역) 영종하늘도시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LH에서 영종하늘도시내 하늘대로를 지난 2013년 개설한 후 7년 동안 미 개통(해찬나래지하차도~제3연륙교 시점부)해 영종하늘도시 주민들이 해찬나래지하차도를 경유, 인천대교 방향으로 진출할 경우 차량 지체로 출퇴근 시 30분 이상 걸리는 등 교통불편을 호소함에 따라 열리게 됐다.
이와 관련해 주민들은 현재 도로는 개설됐으나 미개통 상태인 길이 1.75㎞, 왕복 8차선 규모인 하늘대로를 개통, 교통 불편을 해소해줄 것을 바라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이에따라 하늘대로와 인근 도로(중로 1-558호선)를 연결하는 폭 12m, 길이 20m 규모의 임시도로를 개설하여 제3연륙교 개통전까지 운영을 통해 영종하늘도시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키로 하고 이날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인천경제청 등 참석자들은 △주민들의 요구사항인 하늘대로 개통 및 임시도로 개통의 필요성과 시급성 △사업 진행 시 고려해야 할 사항과 관리주체 △사업을 추진할 경우 영종국제도시 내 개발계획을 완충녹지 구간에서 도로로 변경하는 것 △오는 2025년 제3연륙교 개통 이후 임시도로의 원상복구 여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최태안 인천경제청 영종청라사업본부장은 “오늘 회의는 영종하늘도시 주민들이 겪고 있는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인천경제청이 적극 나서 관계기관들이 머리를 맞댔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영종국제도시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영종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가능(재편집 금지 및 출처 표시 필수)>

전수철 기자 다른기사보기